본문 바로가기

우송대학교 로고

VIEW

우송대 재학생들, 공적마스크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마스크 나눔 운동 벌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31
조회수
410
첨부파일


우송대 재학생들, 공적마스크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마스크 나눔 운동 벌여

 우송대학교(총장 존 엔디컷) 재학생들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공적마스크 사각지대에 놓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마스크 나눔 운동을 시작했다.

 정부의 마스크구매 5부제 시행 이후 외국인이 약국에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외국인등록증과 건강보험증을 함께 제시해야한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해 '외국인 건강보험 당연 가입제도'를 도입하면서 외국인 유학생은 2021년 3월부터 건강보험 지역가입자로 의무 가입하도록 유예기간을 두었기 때문에 현재, 대부분의 외국인 유학생들은 건강보험에 가입되어있지 않은 실정이다.

 공적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한 외국인 유학생들은 일반 마스크를 비싸게 구매하거나 외출을 자제할 수밖에 없는 처지여서 사회적 고립감을 느끼며 힘들게 유학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우송대는 외국인 유학생이 많은 엔디컷국제대학과 SIS(Sol International School)의 재학생을 중심으로  엔디컷빌딩(W19) 내에 나눔함을 설치하고 마스크 나눔 운동을 시작했으며 더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참여를 위해 SNS에 홍보포스터를 게재하고 국제행정실에서 우편을 받는 등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김주리 학생(엔디컷국제대학 국제학부 학생대표)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친구들이 마스크를 사러왔다가 없어서 그냥 돌아가는 외국인들을 자주 보았다고 했다. 이들은 공적마스크 구매도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나보다 더 힘든 이들을 돕고 싶었다.”며 마스크 나눔 운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손동현 학사3부총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많은 나라가 국경을 닫았고 한국에 와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고립감은 점점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마스크 나눔 운동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한국 학생들과의 유대감을 높여 힘든 시기를 잘 버텨낼 수 있는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 목록
우송헤럴드
e-뉴스레터
인터넷증명서발급
트위터블로그페이스북
우송학원관련사이트
대학정보시스템
우송학원60주년역사관
학생경력개발센터
우송학생상담센터
장애학생지원센터
유학생지원팀
우송대학교 기숙사
부속기관
우송도서관
우송유치원
사회봉사단
부속교육기관
교양대학
우송IT교육센터
한국어교육원
공자아카데미
교수학습개발센터
우송어학센터
산학협력
산학협력단
SW중심대학사업단
창업지원단
창업동아리
ACE+사업단
우송글로벌리더십센터
발전기금
복지시설
솔파인레스토랑
솔스포렉스

학과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