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픽셀코드
본문 바로가기

우송대학교

전체 메뉴 보기

우송대 철도물류대학, 학생 철도 창의 작품전에서 대상 등 6팀 수상 첨부파일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0.12.03 | 조회수 : 764
우송대 철도물류대학, 학생 철도 창의 작품전에서 대상 등 6팀 수상
-미래의 철도산업을 이끌어갈 인재들,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 선보여 -

 우송대학교(총장 존 엔디컷)는 철도물류대학 재학생들이 최근 한국철도학회가 주최한 2020년 학생 철도 창의 작품전에서 대상(국토부장관상)을 포함해 금상, 은상, 동상 등 총 6팀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학생 창의 철도 작품전은 철도기술 발전 및 인재육성을 목적으로 한국철도학회가 주최하고 국토교통부, 특허청,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교통공사, 현대로템(주) 등 철도관련 기관과 기업들이 후원하는 전국규모의 대회로 고등학생, 대학생,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철도산업에 관련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접수받아 심사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올해에는 50여개팀이 접수하였으며 예선을 거쳐 지난달 26일, 16개 팀이 온라인 프리젠테이션으로 결선을 치렀고 12월 1일에 수상팀이 발표되었다.

 대상을 수상한 우송대 제볼루션팀(철도전기시스템학과 문원준 외 4명)은 “반도체로 구성된 병렬회로 삽입을 이용한 레일 길이 조절장치”를 제안하였는데, 열차 탈선사고의 주요원인인 레일의 수축과 이완을 저항과 제너다이오드로 구성된 병렬회로를 이용한 제백효과(두 개의 서로 다른 금속 접합부의 온도 차에 의하여 기전력이 발생하는 현상)로 해결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외에도 엑시트레인팀(탈선 기울기를 이용한 찰도차량 비상출구 작동시스템)과 KNR팀(로프식 건널목 차단기와 능동대응 시스템)이 금상을, 철도의 목소리가 들려팀(시각장애인들을 위한 길안내 로봇)이 은상을, 철도위의 메르시팀(주파수와 LED를 이용한 로드킬 방지 시스템)과 슬기로운 철도생활팀(정차역 통과 방지장치)이 동상을 수상했다.

 창상훈 우송대 철도물류대학장은 “수상한 학생들의 아이디어가 매우 창의적이며 실용화 될 경우 한국의 철도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좋은 기술들이며, 우송대 철도물류대학은 이러한 철도인재들을 계속해서 길러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